Graduation... and ahead

2009/06/18 22:32 / Life

졸업...

User image
저번 포스팅에서 말했던 1주간의 여행을 마치고 이번주 월요일에 카자흐스탄에서 무사히 돌아왔습니다! 계획대로 반친구들과 함께 졸업식에 참여했고, "명예 졸업생"이기에 졸업장같은걸 받기를 기대하지 않았지만 "Honorary Graduate"라고 따로 받았네요^^ 무척 기뻤습니다.

실제 고졸학력은 4월에 시험 본 후 5월에 검정고시 합격증을 받았을때 이미 딴 셈이지만... 초6부터 2년전까지 함께 공부하던 친구들과 졸업식에서 단에 서니 그제서야 정말 "졸업"한다는 실감이 나더군요. 이제는 더이상 고등학생이 아닌, 학교라는 울타리를 벗어난, 새로운 신분의 자신으로 세상에 발을 디디게 된다는 것. 12년간 달려 드디어 여기까지 왔다는 사실은 무척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앞으로 다가올 많을 일들에 대한 두려움들도 없지 않아 있는것 같네요.

User image

학교 앞마당

아무튼, 너무나 보람있고 의미있는 한주였던 것 같습니다. 2년동안 떨어져있었지만 아직도 많은 분들이 제 얼굴을 기억해주신다는 것도 너무 기뻤고, 무엇보다 친구들과 다시 만나서 함께 이야기하고 짧게나마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비록 적응하고 공부하는것이 항상 결코 쉽지만은 않았지만, 그 다른 어디에서도 얻을 수 없는 다양한 경험들, 소중한 친구들과 멋진 추억들을 안겨준 이 학교를, 전 잊지 못할 겁니다.

Thanks, TSIS!


앞으로의 길...?

대학에 지원하기 위해 필요했던 언어능력시험들. 어떻게 보면 검정고시에 이어서 대학으로의 첫 관문이라고 생각할 수 도 있는데, 토르플 2단계를 합격하고, 떠나기 전에 봤던 텝스도 오늘 결과가 나왔는데 목표하던 850점을 넘어서 869점을 맞았습니다. 텝스는 진짜 거의 벼락치기수준으로 고작 한주 공부하고 허둥지둥 봤기에 영 불안했는데... 정말 다행이네요.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이제 얼마 안 남은 7월부터 실제로 대학에 원서 접수를 해야하는데... 실은 많이 불안합니다.
솔직히 제가 제 자신을 봐도 한국의 일반적인 대학을 준비하는 고3과 비교해서는 너무나도 널럴한 모습이기에... 아무리 재외국민등 특별 전형이라 하더라고, 그 경쟁을 이기고 입학할 수 있을 지 걱정이 되네요.

일단은 연세대학교의 언더우드국제대학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결코 쉽지는 않겠죠. 두렵습니다. 하지만 노력할 겁니다. 이제까지 도와주신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나아가면 반드시 좋은 길로 인도하시리라 믿습니다. /^0^)/

Graduation...

User image
As I mentioned in the last post, I traveled to Kazakhstan for a week and returned safely home this Monday. As planned I attended the graduation ceremony with my classmates I left 2 years ago... and even got a "Honorary graduate" certificate much to my surprise, as I had not expected to get any. Felt really nice. ^^

Well to be exact I already did graduate from highschool when I got the certificate for passing the test I took in April... but only when I stood on top of the stage along with my friends at the ceremony--I really realized that I am now "graduated". I am no more a highschool student, out of the safe barriers of a community called "school"... and set to face the broad, world by myself. While I am very glad I made it through 12 years of school and came all the way to here... I also do have fears of what I am about to face from now on ahead.

User image

School front yard

Well anyways, it was such a meaningful week, I am glad I had gone there. It was very nice to see how people, even after these 2 years, remembered me and greeted me, and most of all I was happy to meet my friends and spend time together. Thank You God for giving me such an opportunity.

I have to admit in the beginning, things weren't all so easy with adapting to such a new environment and keep up with all the school work... I am very thankful for all the experiences gained, friends met and the precious memories I have made in this school. I will never forget them!

Thanks, TSIS!


The road ahead...?

The language tests I needed to take--in some ways it can be said they were the first checkpoints on the road to university--thankfully went all well. I passed the TORFL lv2 test, and also for the TEPS (english) I had taken just before leaving to KZ, I was just informed today that I got a score of 869, higher than my target score of 850. Thank God for everything! Since I know I really didn't have much hope after studying for just a week for the test. Thank God.

And now there isn't much time left till July.. when I have to start sending in applications... I'm quite nervous.
Frankly said, compared to other highschoolers preparing for universities in Korea... I am totally not studying hard, even if I don't go to school like normal and came from overseas. I wonder if I'll really be able to break through the competition and get to where I want to.

For now, I am targeting for the UIC(Underwood International College) in Yonsei University in Seoul, Korea.
It's not gonna be easy in any way. I am fearful. But I will try hard. I believe, trusting in the Lord who has ever since helped me... that He will lead me through the best way He has prepared for me.

responses

8 comments

  • 해바라기 2009/06/19 01:05

    Edit Reply

    생각대로 T! ...가 아니라 생각대로 잘 붙기를 기원합니다 ^^

    졸업이라... 참 감동적인 행사죠...(저는 날림 졸업식 치루느라...ㅠㅠ)
    • Kimatg 2009/06/19 20:35

      Edit

      감사드립니다^^
  • 아크 2009/06/20 23:45

    Edit Reply

    넌 연대구나 우리나라는 왜이리 애니과가없는지ㅠㅜ
    • Kimatg 2009/06/22 00:15

      Edit

      그러게말이다ㅜㅠ
      너는 어디 대학?
  • 徐하늘 2009/06/21 22:42

    Edit Reply

     졸업 축하드립니다. 대학에도 합격하길 바랄게요.
    • Kimatg 2009/06/22 00:16

      Edit

      감사합니다.
      다가오는 달에 좋은 소식 전해드릴수 있으면 좋겠네요.^0^
  • rince 2009/06/24 12:35

    Edit Reply

    노력한만큼의 성과가 있으시길 바랄게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