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009 Anime Reviews - Part 2 (Eden of the East, Sora wo Kakeru Shoujo)

2009/07/09 19:16 / Otaku

동쪽의 에덴

Higashi no Eden (東のエデン)
Production I.G // 2009.04 // 총 11화 // HV원작

User image
후지TV의 노이타미나 방영작의 특성상, 이 작품도 여성들을 타겟으로 한 작품이겠거니, 하고 뭔가 순정만화틱한 내용을 예상했었는데, 살짝 빗나간 것 같다. 동쪽의 에덴은 원작 만화, 소설 게임등이 없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이며, 11화라는 짧은 홧수임에도 불구하고 꽤나 깊은 전개를 보여준다.

배경은 가까운 미래의 일본, 12명의 사람들이 세레손이라는 이름으로 선택되어 위험한 게임에 (반강제적으로) 참여하게 된 것. 각자에게는 특별한 휴대폰과 그 안에 100억엔이라는 거금이 주어져, 각각의 판단대로 그 돈을 이용해 세계를 구해보라는, 일명 Noblesse Oblige(노블레스 오블리주), "가진 자의 의무"를 행하는 임무가 주어진다. 그리고 어떠한 일을 계기로 거기에 관여하게 되는 평범한 여자, 그녀의 친구들, 여러 사람들과 사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담은 이야기이다. 실제로 이야기의 배경, 설정, 세계관, 그리고 애니를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가치관/의미 등이 상당히 복잡해서, 막상 내용을 설명하기가 좀 어렵지만, 대충 이런 느낌이다.

User image
전개되는 스토리가 극중 미사일 테러 등 각종 사회 현상과 연관되어있기에, 얼핏 보면 스케일이 상당히 클거라 예상했었는데, 실제로 매화를 보면서 느끼기는 뭔가 좀 아늑한듯한 느낌이었다. 등장인물 하나하나에 친근감을 느껴서 그런진 모르겠지만... 실제 캐릭터들도 굉장히 흥미로웠던것 같다. 천재 컴퓨터 소녀부터 평범한 회사원까지 참 다양하고, 매번 새 인물이 처음으로 등장할 때 마다 자신만의 비밀을 감추고 있는 듯한 그런 느낌을 주었다.

작년 4월에 도서관전쟁을 보면서부터 Production I.G의 퀄리티에는 상당히 만족했었는데, 이번에도 그 신뢰를 저버리지 않았다. 기억상 작붕은 없었던것 같고, 배경이라던지 참 세밀하지만 깔끔하고 시원하게 잘 그려준 것 같다. OP부터가 참 인상적이었다. 타이포그래피의 감각이 있는 몇 안되는 제작사중 하나인 것 같다. :) ED는 정말 환상적. 보통은 한 중반쯤 되면 OP나 ED는 건너뀌기 마련인데, 동쪽의 에덴은 거의 매화 ED까지 꼬박꼬박 봤던것 같다. 종이만으로 이렇게 만들수 있다는게 참 멋지다. 애니메이션 뿐만 아니라 OP와 ED 곡들도 만족.

주인공의 두 성우 다 비교적 출연작이 많지 않은 신인이지만 만족스런 연기를 보여주어 만족이었다.하야미 사오리씨의 청순한(?) 목소리는 사키의 소녀틱한 분위기에 잘 맞고, 키무라 료헤이씨의 살짝 느긋하고 장난기있는듯한 느낌도 타키자와와 어울렸다 생각한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그낌이 정말 마음에 들은 작품이다만, 굳이 단점을 집어내자면 역시나 짧은 분량때문에 더 충분히 세계관과 배경을 설명/묘사해내지 못한 것과 깊은 전개를 보여주지 못한것..이라고나 할까. 뭐 그래도 11화인것 치고는 상당히 몰입할 수 있는 애니였다. 앞으로 나올 두 영화에서 그대로 이야기를 이어 간다고 하니, 기대가 된다. :)

  • 8
  • 9
  • 8
  • 8
8.3

* * *


우주를 달리는 소녀

Sora wo Kakeru Shoujo (宇宙をかける少女)
선라이즈 // 2009.01 // 총 26화

User image
우주를 달리는 소녀, 한국에선 흔히들 줄여서 우달소. 사실 이 작품은 별로 볼 생각이 없었지만 의외로 괜찮은 퀄리티에 보게 된 애니이다. 한 10화인까까지 보다가 점점 흥미를 잃고 시간도 없고 해서 당분간 방치해뒀었는데, 5월에 학원을 다니면서 애니를 보다보니 시간이 남아서 다시 따라잡아 계속 보게 되었다.

선라이즈의 비슷한 류의 작품들로 보이는 마이히메/마이오토메 시리즈는 한번도 본 적이 없지만 대충 어떤 내용일지는 대략 이걸 보면서 감이 왔다. 우달소는 한마디로 "판타지 액션 코미디 메카 미소녀물 애니"(...)이다. 설정은 역시나 제목대로 우주. 아키하라는 평범한 소녀가 이런저런 일에 휘말리게 되어 레오파드라는 인공지능 (브레인) 콜로니를 만나게 되어, 자신이 "우주를 달리는 소녀"라는 사실을 알게되면서부터 이야기는 진행된다.

초반에는 비교적 느긋하게 진행되었고 10화인가쯤에서는 심지어 본 스토리와는 전혀 관계없는 평행세계에서의 야구시합;;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뭐랄까, 선라이즈의 특징인지는 모르겠지만, 후반에 가서는 코드기어스풍의 전개와 상당히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이야기는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돌발사태들에 의해 앞으로 나아가고, 일반적으로 후반에 진입하면 누가 악역, 또는 '최종 보스'가 될지를 어느정도는 예상 하면서 보게 되는데 그런 예측을 완전히 뒤집어버리는 반전 이벤트들. 그래서 좀 보면서 "뭥미"하는 순간들이 많았던 것 같다.

User image
캐릭터들은 매력있게 잘 디자인된것 같았다. 이걸 보면서 분홍머리 주인공인 아키하에 특별히 애착이 간 것은 역시나 내가 핑크머리 모에라는 것 같다. 인정하자. ㅋㅋ 미소녀 메카물이 뭐 다 그렇듯이 전투시 의상은 묘하게 드러나는 디자인이었고, 등장하는 메카도 충분히 멋있어보였다. 다만 끝날때 까지도 공통적인 형태를 파악하기는 실패했지만. (쩝)

참 이건 뭔가 "재밌다"고 평가하기도 그렇지만 특별히 재미가 없었던것도 아니다. 비록 HV(HD) 방송은 아니었지만, 제작사가 선라이즈인만큼 작화는 딱히 흠잡을데 없었고, 성우진도 만족스러웠다. 아키하의 역을 맡은 MAKO씨는 별로 많이 들어본적 없는 분이었는데, 애교있는 분위기가 맘에 들었다. 아리아의 오프닝곡들에서 노래로만 듣던 마키노 유이씨의 호노카 역 목소리 연기도 듣기 좋았고, 무엇보다 이번 작품에서 실컷 쿨한 이미지를 망친 레오파드 역의 후쿠야마 준씨. 즐거웠다. (비록 후에는 본성을 드러내지만...ㅋㅋ)

OP와 ED는 2쿨짜리 애니인 만큼 한번씩 바뀌었는데, Ali Project의 첫째 오프닝은 진짜 좀 이상했다. 뭐, 원래 스타일이 그런 거지만... 헌데 두번째 ED는 정말 좋았다. Ceui(세이)의 espacio. 한번도 들어본적 없는 가수였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중독되는 그 애절한 곡조는 정말 애니 후반의 살짝 우울하기도 했던 분위기에 잘 맞았던것 같다. 맑고 높은 목소리가 일품!

뭐 대충 이런거다. 총 점수는 보통 매기는 것보다는 약간 낮은 6.8, 별로 추천하고 싶지는 않지만 미소녀 메카물이 취향이라면 충분히 즐길만하다고는 생각한다. 별로 재미가 없는것도 아니고...:P

  • 6
  • 8
  • 7
  • 6
6.8

[이건 실은 2009년 1월 작품이었지만, 리뷰한 몇몇 4월 작품과 같은 시기에 끝났기에 그냥 함께 묶어서 포스팅했다. :P]

Eden Of The East

Higashi no Eden (東のエデン)
Production I.G // 2009.04 // Total 11 EPs // HV

User image
Just like most of other anime of Fuji TV's noitaminA timeslot, I somewhat predicted this would be another shoujo-manga-targeted, light-themed anime, but I guess that was a miss. Eden of the East is (surprisingly) an original animation, not an adaptation from manga/novel/game etc. And despite it being only 11 episodes, it manages to show some deep plotline development.

The story takes place in a near-future Japan, where 12 people are selected to be "Selecao"(which btw is a spanish word meaning 'selection') and are forced to take part in a so-called game of "Noblesse Oblige". Each is given a special cellphone, with 10 billion yens stored in it--which one must use to try to save the world. And through some situations an ordinary young woman gets related to one of those Selecaos... and from there the story progresses. To be honest, the overall setting, the main ideas and the meanings the anime is trying to tell is quite complex- and I'm not kinda sure how I'm gonna have to introduce this. But hopefully you get the rough idea of what kind of anime this is.

User image
Since the story had lots to do with the society and the incidents that happen, such as missile terrors and stuff, I thought the overall scale of the anime would be quite big. But as I watched each episode, somehow the atmosphere seemed calm and small instead. Maybe it was because of the characters that felt really close. Really, the appearing characters were very diverse, from genius computer girl to an ordinary salaryman... and as new characters were introduced every time, it felt as if each of them had a 'secret' in them that was yet to be uncovered. Fascinating. :)

Ever since watching Toshokan Sensou from last April I was pleased with Production I.G's animation quality, and this time also they didn't lose my trust. There weren't any visible "drawing fails" and the details in picture here and there, especially BG works was good to look at. OP was quite artistic, I think Production I.G knows some typography. :P And of course, ED was very impressive. I thought it was really cool how one can make awesome stuff with just cutout paper. Usually I skip through OPs and EDs after seeing several episodes, but for this one I watched through the ED every time. Total coolness. Liked the songs for the OP/ED too. :)

And now, seiyuu work- both of the voice actors for the main two characters were relatively new, but they showed adequate performance nonetheless. I think Hayami Saori's innocent(?) voice, and Kimura Ryohei's a bit relaxed and playful tone fit their characters.

I pretty much am satisfied with everything in this anime, though if I had to pick out something negative... it would be how they couldn't go deeper into story and explain/describe the plotline progressions because of the short duration. Well still for a 11-episode anime, I was quite into the world as I watched it. I hear the upcoming 2 movies will directly follow the TV series' story, so I am gonna look forward to it. :)

  • 8
  • 9
  • 8
  • 8
8.3

* * *


Sora wo Kakeru Shoujo

Sora Kake Girl (宇宙をかける少女)
Sunrise // 2009.01 // Total 26 Episodes

User image
Sora wo Kakeru Shoujo, or Sora Kake Girl (I'm sure it's an abbreviation of some sort.:P I'll refer to this as SKG from here and on). To be frank I really didn't have any plans for watching this, but started watching it anyways because I had enough free time on the road. Seoul is a quite long way from here Ilsan after all.. orz

I never have watched any of Sunrise's Mai-Hime/Mai-Otome series, which look quite similar to SKG, but I think I get what kind of anime they are like now that I have watched this. SKG is, simply put: a Fantasy Space Action Comedy Mecha Bishoujo Anime. (...) As the title (The girl who leaps through the space) implies, SKG's story takes place in the space. It's about a girl named Akiha, who suddenly comes to know that she is the "girl who leaps through space"... and how she meets Leopard, a "brain (AI) colony", and everyone else in the story.

In the beginning the story progression was kinda slow, they took their time. In episode 10 or so there even was a completely unrelated story, which was about a baseball match in a parallel world. -_-;; But in the second half as the story came to it's high points, it really felt like watching Code Geass. I don't know if it's a distinct characteristic of Sunrise, but the extreme complications in who's good and who's bad, in short, "side changes", was just confusing. An unexpected turn of events is a usually good thing in stories as it amplifies the excitement of the audience, but in this case I think there were too many plotline elements that 'just happened' without any reason. I'm not sure if letting randomly occuring events drive the story forward is a good thing to do.

User image

Who's the good guy and who's the bad guy?

Nevertheless, the characters were well designed. The fact that at first sight I really got attracted by the pink-haired Akiha maybe proves I have a Pink-hair moe. Okay, I acknowledge. XD And of course, just like other Bishoujo-mecha anime, the costumes were strangely revealing. Oh and yes the mecha designs were cool too, as expected from Sunrise, though I still can't figure out the similarity in the forms of each that appear in the series. :P

I'm not sure if I should say I really enjoyed this anime, but it wasn't so boring either. Though it wasn't a HV(HD) broadcast, the animation quality wasn't too bad as far as I remember. The voice works was also acceptable; this was probably the first time I heard MAKO's voice in an anime, but I liked her charming voice. Also was good to hear Makino Yui's voice, whose I only had heard in songs from Aria series. And of course, Fukuyama Jun, who had a major breakdown in this 'coolness' image through this anime, was fun to hear.

As this was a 2-cours (26 eps) anime, there were 2 OPs and EDs for each halfs. The first OP theme sung by Ali Project was really, really strange. Well I understand since it's their style.. -_-;; But the 2nd ED song was pure awesomeness! Ceui's "espacio." Though this was the first time I heard her songs, wow such high, yet clear voice! The somewhat sad tune fit well to the bit melancholic atmosphere of the later half of the anime.

Well so there we go. I hope you've got a rough feel of what SKG is like. The overall score came to be a little lower than what I usually give to most average anime. Though if Bishoujo-mecha is your type, you might as well watch it, since it's not too bad at all.

  • 6
  • 8
  • 7
  • 6
6.8

[Sora wo Kakeru Shoujo was in fact not an April 2009 anime, since it started in January. But since it ended with several other 1-cour April anime, I just put it together here with other reviews. :P]

responses

6 comments

  • 더티문라 2009/07/09 21:28

    Edit Reply

    한동안 애니는 줄이고 있었는데, 요즘들어 다시 시간이 나니까 한번씩 봐야겠네요 ㅎㅎ
    • Kimatg 2009/07/10 19:51

      Edit

      오오 더티문라님 컴백하셨군요!
      시간 나시는대로 다시 오덕라이프도 컴백을...ㅋㅋ
  • 徐하늘 2009/07/09 22:59

    Edit Reply

     다 본 애니메이션의 리뷰였군요. 저는 그다지 뭔가 애니메이션 리뷰 쓰기엔 머리가 약간 안 돌아가는 느낌이 있어서 그냥 손 놓고 있습니다. 음약 리뷰는 쓸 듯 싶지만...
    • Kimatg 2009/07/10 19:52

      Edit

      원래 리뷰라는게 끝까지 다 보고나서 적는게 아니었나요? ㅎㅎ
      저도 뭐 리뷰 별거 없습니다. 그냥 마음 내키는대로 적는거죠..ㅋㅋ (그리고 나중에 가서 예전에 썼던 글들 다시 읽어보면 정말 부끄러워지는...;;)
  • 해바라기 2009/07/10 21:25

    Edit Reply

    순간 에덴의 동쪽으로 보였네요(...)

    그나저나 코드기어스식 전개라.. 재밌을것 같기도 하고 그 반대일것 같기도 하고(?)
    • Kimatg 2009/07/11 13:01

      Edit

      저도 처음엔 드라마 에덴의 동쪽과 뭔 관련이 있나.. 했었습니다. (...)

      코드기어스도 좀 그랬지만 우달소는 '이렇게 어떻게 될것이다'하고 다음 전개를 예상하면서 보면 머리아파집니다. -_-;;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