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05 잡담

2011/06/05 20:11 / Life

벌써 6월이네요. 시간 참 빠르네요. 벌써 대학 들어오고 첫 학기가 끝나간다니.... 그리고 기말고사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orz

으아니챠 근데 과제때문에 시험 공부를 못 하다니(....) 아니 진짜, 시험 바로 전주 금요일까지 내야되는 페이퍼가 2개, 반 조별 연극 발표(?)까지 있어가지고 좀 막막합니다. -ㅅ-;;

좋은건지 나쁜건진 모르겠지만, 일단 다행히 내일은 현충일이어서 하루를 벌었네요. 원래같으면 공부를 해야됐겠지만... 오전에 다시 연극 연습하러 학교를 갔다가... 또 갑자기 없던 예정이 생겨서 내일 오후에 Hillsong United(힐송 유나이티드) 내한 공연..이랄까 워십 콘서트를 가게 되었습니다.

예매는 대략 4월부터 시작했던거같은데 어째서 지난주 우연히 학교 학생회관에 장학금 신청 서류 내러갔다가 올라가는 계단 천장에 붙어있는 포스터를 보기 전까지 한번도 들은 적이 없는가가 레알 미스터리.(........) 아.... 제 자신에 절망했습니다. 내가 이렇게 정보통이 느릴리가 없어orz

뭐 아무튼 늦게나마 봤으니까 다행이지요, 인터넷 들어가보니 이미 대부분 좌석은 다 매진된 상태이고 전화연결도 안되어서 오늘 겨우 전화했더니만 스탠딩 S석만 남아있다고 하더군요. 뭐.. 하루 전인데 스탠딩이라도 티켓 있는거에 감사해야할듯... 아무튼 동생과 아버지와 함께 가기로 했습니다.

1시부터 티켓 수령이라는데 신촌에서 올림픽공원까지 부리나케 달려가야겠군요. 근데 문제는 티켓 받고나서 올림픽 공원에서 5시까지 뭐하죠. 하..하하ㅏ하하핳....(...)



....랄까 시험 공부 어쩌지. 떫띫쀌픳켁.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뭔가 최근 들어 블로그에다 지름 관련 포스팅밖에 안하는것 같지만, 알 게 뭐야.

responses

6 comments

  • SCV 2011/06/05 20:24

    Edit Reply

    지름 포스팅이 가장 만만하긴 합니다.
    역시 돈이 없으면 못한다는 점에서는 안타깝습니다만.. ㅇㅈㄴ

    그건 그렇고, 처지는 왠지 저와 비슷하신 느낌이네요.
    저도 모레 기말고사 과목 하나에 수요일에는 재시험 과목 하나..;;

    아무튼 힘내시길. 컥컥컥.
    기말고사가 끝나면 (그나마) 숨통이 트이는 시기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ㅇ<-<
    • Kimatg 2011/06/05 20:31

      Edit

      지름 포스팅이 많을수록 지갑은 얇아진다는 의미이니 말이죠(....)


      하아, 아무튼 앞으로 2주만 넘기면! 2주만 넘기면!! 흐어어어 >ㅁ<;
  • 천둥오리 2011/06/06 10:35

    Edit Reply

    오~ 지름신의 압박(?)이군요 ㅎㅎ
    저도 말을 안해서 그렇지..지름신이 많아서..가계부를 볼때마다 눈물이 앞을 가리는데요 ㅠ.ㅠ
    그래도 물건을 살때마다 느끼는 쾌감(?)을 잊지 못해서..^^;;
    곧 여름방학이 올테니 화이팅입니다~ ^^
    • Kimatg 2011/06/06 15:15

      Edit

      그러고보니 은근 압박을 많이 받긴 했네요 ㅋㅋㅋ

      그래도 물건 사고 받을때 느끼는 쾌감은 진짜 갑이죠 ㅋㅋㅋ
  • 에네스 2011/06/06 23:26

    Edit Reply

    지름도 때로는 삶의활력이(?!) 될지도 모르니까 나쁘진 않지요 :D

    전 토플, SAT 시험까지 얼마안 남았는데 공부안하고 이러고 있네요 orz
    • Kimatg 2011/06/11 00:20

      Edit

      으아아 토플에 SAT라.. 어마어마하네요.
      에네스님도 화이팅입니다! >ㅁ<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