ご注文はうさぎですか?? 주문은 토끼입니까?? (2기) BD 2-3권 및 특전 전권수납박스 개봉 및 감상

2016/04/02 18:29 / Otaku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016년 2월 14일에 주문은 토끼입니까?? 블루레이 2권이, 그리고 3월 9일에 3권이 발매되었습니다. 1권이 12월 말에 발매되고 거의 1달 반 텀을 두고 2권이 발매된걸 고려할때, 발매텀이 이제는 한달주기로 짧아진 느낌입니다. 곧이어서 이번달 9일에는 4권이 발매되는데 2-3권 글 올릴 타이밍을 놓쳐 이제야 쓰게 되는군요. ㅠㅠ

먼저 3권의 특전으로 딸려온 전권 수납 박스를 구경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측면에는 모카상이!! 모카쨩다이쇼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1기 블루레이 일러스트의 포스에 못지않는 엄청난 일러스트가 3면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정말 대단합니다 ㅠㅠb

블루레이 2권

사용자 삽입 이미지

3-4화가 수록되어있는 블루레이 2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 디지팩 커버는 치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전은 리제의 캐릭터송 冷静とモフモフの国境線이 수록된 오디오CD가 들어있습니다. 본격 갭모에를 강요당하는 노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자. 3화는 꽤나 인상에 남았던 발레 관련 이야기가 나오는 에피소드입니다. 춤추는 장면이 여러모로 활용하기 좋아서(?) 다른 음악과 매시업되어서 트위터에서 퍼지는게 유행이 되기도 했었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엔드카드 일러스트 포스트카드.

여기에 추가로 래빗하우스 2016 제2부(저녁 공연) 선행추첨티켓응모권이 들어있었습니다만... BD 한권과 DVD 2권을 사서 총 3장을 응모했던 것이 전부 떨어져버려서 이젠 정말 일반판매를 못 잡으면 못 가게 되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 뭐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겠지만 솔직히 1차 2차를 다 떨어진 시점에서는 별로 큰 기대는 안 하는 중입니다. (시무룩)

블루레이 3권

사용자 삽입 이미지

3권의 특전은 전권 수납 박스였던지라, 빈 공간을 채우기 위해 종이로 된 스페이서가 들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지나칠만한 부분인데 이런데에도 깨알같은 그림이 들어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권 블루레이의 커버 일러스트!! 아 모카상 최곱니다ㅠㅠㅠbbb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쪽의 커버 일러스트 캐릭터는 모카+리제입니다. 작중에서도 자신보다 더 강려크한 존재감의(?) 인물의 등장으로 평소의 쿨한 리제답지 않게 휘둘리고 마는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여기에서도 끌려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2기에서 가장 좋아하는 에피소드를 꼽으라면 5-6화인데요. 이유는 물어볼것도 없이 모카 누님이 등장하시기 때문에 ㅎㅎㅎㅎ 그리고 모카누님이 좋은 이유를 대라면 그것도 역시 물어볼것도 없이 안의 사람이 카야노 아이기 때문에 ㅎㅎㅎㅎ

나중에 1기 블루레이를 재탕하면서 알게 됐는데 모카가 1기에서 이미 한번 잠깐 등장을 했더군요. 회상 장면이었는데 나름 짤막하게 대사도 있었던걸로... 이미 예견된 출연이었습니다 ㅎㅎ

작품 내적으로도 평소의 래빗하우스 멤버들 그룹 바깥의 등장인물이 들어옴으로써 평소와는 다른 당황한 주인공들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앞으로도 더 나와줬으면 하지만 역시 조연은 조연이라 풀 에피소드로 이렇게 또 다시 보게 될 가능성은 낮을것 같네요. ㅠㅠ 아직 발표조차 안된 3기야 힘내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편 디스크와 특전 디스크입니다. 3권의 특전은 코코아x모카 자매의 캐릭터송 Sister or Sister라는 곡이 수록되어있습니다. 곡을 들어봐도 정말 사이좋은 자매입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5-6화의 엔드카드 일러스트. 위아래 다 뭔가 익숙한 그림체인데요 (위: 6화 - 야에가시 난-섬란카구라 등 / 아래: 5화 - 쵸보뇨포 - 약산성 밀리언 아서 등). 특히 아래쪽은 2기를 통틀어 가장 기억에 남는 가장 약빤 엔드카드가 아닐까 싶습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해서, 1,2,3권을 박스에 함께 꽂아넣어보았습니다! 이제 절반이 남은 상태인데요. 빨리 다음 권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과, 반대로 빨리 끝나는건 싫으니 천천히 나와줬으면 하는 바람이 동시에 있는 복잡한 심정입니다.

이번주에 발매 예정인 4권도 기대합니다!

responses

0 comments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