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 Japan] [#09] Day 05: 교토 - 산넨자카, 니넨자카

2016/12/18 21:52 / Trip/2016-11 Jap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요미즈데라 구경을 끝내고 이제 점심에 지인을 만나기로 했던 카와라마치역(河原町駅) 부근까지 이동해야된다. 키요미즈데라의 서북쪽으로 걸어가면 되는데, 마침 가는 길에 나름 교토의 볼거리중 하나인 산넨자카(三年坂), 니넨자카(二年坂)라는 골목길이 있다. 교토 옛날 건물들이 잘 보존되어있어서 유명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키요미즈데라에서 이어지는 마츠바라 도오리(松原通)를 지나서 조금 걷다가 오른쪽으로 꺾으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산넨자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어가면서 양쪽으로 나있는 각종 상점들의 전시품을 보는것도 쏠쏠한 재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종 이렇게 얼굴에 분칠한 마이코(舞妓) (=흔히 알려진 '게이샤(芸者)'의 견습생이라고 한다)들을 볼수 있다...만 요즘은 저렇게 분장 체험을 하는 것도 있다고 해서 진짜인지 아닌지는 알 길이 없지만 일단 다들 모여서 사진을 찍길래 나도 한장 건졌다(?)

특정 사람에 집중해 사진을 찍는데는 항상 조심하는 편이긴 한데, 다행히도 여러 사람들이 찍는데 가던길 멈춰서서 사진에 응해주는걸 보니 싫어하는 건 아닌듯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참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사람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니넨자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넨자카처럼 비슷하게 언덕길의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 말 없이 사진만 찍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집들도 아무리 문화 보존을 위해 이렇게 보존되었다 해도 다 빈 집들은 아닐텐데, 이렇게 매일 관광객들이 지나다니는 거리의 집에 사는 사람들은 어떤 생활일지 항상 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통 양식의 건물들로 가득찬 거리를 빠져나와 큰 길로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responses

0 comments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