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thoughts on the recent issues of Korea (and its web)

2008/05/08 16:35
전 별로 정치적으로 관심이 있는것 도 아니고 어느 한쪽을 특별히 지지하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요즘들어 여러 사건들을 비롯해 인터넷에, 특히 블로고스피어에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보면, 확실히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한국의 블로그들 돌아다니며 읽는것이 참 불쾌합니다.

다른 사람 욕하기는 참 쉽습니다. 어떤 일이 터지면, 그에 대한 모든 책임을 다른 사람한테 떠넘기고 비난만 하면 되는 거니까요. 하지만 남을 욕한다고 좋아지는 건 하나도 없습니다. 아무리 잘못을 지적해주는 것이라도, 이 세상 어느 누구도 욕을 듣기 좋아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자신의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 보십시오. 실수로 어떤 일을 잘 못 했을때 누군가 와서 자신을 비하하는 온갖 욕과 함께 잘못을 지적해 준다면, 과연 그 충고들이 귀에 들어올까요?

말에는 힘이 있습니다.
자신이 항상 생각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이루어집니다.
그리고 남을 욕하는 것은 그 사람을 저주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여러분이 블로그를 운영하시고 있든지 말든지, 어디를 방문하시던간에, 부디 말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다른 블로거들의 포스팅에 달린 욕설이 가득찬 댓글들. 그리고 그 댓글 밑에 달리는 또 다른 서로서로를 욕하는 댓글들…. 그냥 웃고 넘어갈 일이 아닙니다. 1:1 채팅같은 개인적인 공간도 아니고 누구나 들어와 볼 수 있는 곳인데, 들어온 방문자들이 그런 저속한 말다툼이 길게 늘어져 있는 걸 보면 기분이 어떻겠습니까?

요즘 시대에 접어들어서 가장 보편화된 의사 소통 수단인 블로그, 이곳에 어떤 글이 올라오고 어떤 댓글이 달리느냐, 이 모든것이 결국 자신의 이미지이자 우리 나라의 이미지입니다.

더 이상은 바라지 않겠습니다.

요즘 큰 이슈인 광우병 문제에 대해서도 누가 옳고 아니고를 말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고 가치관이 다르니까요.

단순히, 아무리 인정하기 싫다 하더라도 우리 위에 세워진 사람들의 권위를 인정하고, 또 같은 사람으로서 서로서로를 존중하는 마음을 가지시길 바랄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