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way home

2009/01/14 00:47
에, 그러니까 히나기쿠 팬아트에 이어서 두번째 완성작 되겠습니다. ~_~

아흐, 타블렛도 새로 샀겠다, 뭔가 이번엔 좀 발전하리라 기대하고 나름 열심히 그려봤는데, 그닥 만족은 아니네요 ㅎㅅㅎ 작업시간은 띄엄띄엄 했다가 안했다 해서 스케치=2시간, 라인아트작업=3시간, 채색 2시간정도 되겠네요.

단지, 처음 스케치를 한번 하고 엄청나게 많이 바꾸고 또 바꾸고 하느라 중간에 시간을 많이 버렸습니다. 덕분에 처음 생각하던 컨셉과 완전히 달라졌구요. (머리 긴거와 팔 위치만 똑같아…orz) 원래는 양손에 칼을 들고 다리를 쭈그리고 앉아있는 뒷모습을 그리려고 했는데, 보시다시피 어느새 이렇게 밝고 가정적인(?) 분위기가 되었네요.;;

암튼, 이번은 오리지날 캐릭터입니다. 얘 이름좀 붙혀주세요. 좋은게 나오면 픽시브에 태그로..하핫 (…)

+1월14일  11:25: 이상했던 부분들 고치고 눈도 색상을 바꿨습니다. 후후 이거 눈은 한번 괜찮게 만들어놓으면 색깔만 바꿔서 재활용할수 있군요. 좋다! ㅋㅋ

Pixiv 링크 // DeviantArt 링크

Eh, so yea, with this now I have TWO completed artworks. yippee! ~_~;;

*Sigh* This time I really wished I could have improved in a lot of ways, now that I also bought a new tablet some time ago… but meh, not as good as I expected it to turn out. Oh well. Work time… approximately Sketch=2hr, Lineart=3hr, Coloring=2hr. Of course, I didn’t sit the whole day and work straight from start to finish, just did it whenever I had time inbetween stuff at home. 😛

Believe or not, my original sketch and concept was a girl crouching on her knees, holding two blades in each hands. But look how it turned out like this after all… lol

So yea, this time’s an original character. Anyone have a good name for her? I might as well as write it in the tags in Pixiv… 🙂

+Jan 14 11:28: Fixed her hair, and any other places that looked a bit weird. Also changed the eye color. Looks much better now 🙂

Pixiv Link // DeviantArt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