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운대 감상

2009/08/05 12:47 / Other

User image
방금 CGV에서 조조로 해운대를 보고 왔습니다.
지난 5월에 봤던 7급공무원도 상당히 재미있게 봤는데, 해운대를 보니 정말 점점 우리나라 영화도 수준이 높아지는걸 느낍니다.

어릴때 흔히 농담삼아 "무서우면서 웃기면서 드러우면서 슬픈 이야기1"를 자주 하곤 했는데, 해운대를 보고 나니 딱 그런 영화인것 같습니다. (뭐, 드러운건 빼고...)

왜 해운대가 완벽한 "상업적"영화로 불리우고 이렇게 흥행하는지 알 것 같습니다. 위에서 말한대로, 이 영화는 보통 사람들이 영화에서 기대하는 모든걸 다 집어넣은 영화입니다.
재밌습니다. 코믹한 캐릭터들과 사투리, 거침없이 던지는 막말. 많은 장면에서 전 관객이 함께 웃었습다.
무섭습니다.
재난영화인 만큼,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역시나 파도가 사람들을 덮치는 장면, 감전사한 수많은 사람들의 시체가 떠다니는 장면... 공포영화가 아님에도 보면서 살짝 오싹할 정도였습니다.
슬픕니다. 재난에는 당연히 수많은 인명피해가 잇따르는 만큼, 몇몇 주인공을 포함한 극중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습니다. 이때는 눈물을 참을 수가 없더군요.
그리고 물론 감동. 한국 영화에서 감동을 빼면 남을게 없다고 할 정도로 우리 나라 영화에서는 필수 요소이죠. 가족의 소중함과 "있을때 잘해라"라는 메시지를 다시한번 깨닫게 해주는 교훈도 있었다고 봅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했고 CG도 볼만했습니다만, 역시나 아직 한국영화의 CG는 뭔가 미숙한 느낌이 없지않아 있더군요. 배가 뒤집어지는 장면이라던지 파도가 출렁이는 바다를 보여주는 화면에서는 뭔가 좀 CG인 듯한 티가 났습니다. 근데 같이 보러갔던 다른 가족 식구들은 별로 구별을 못하겠다고 하니, 저같이 민감한 사람만 느낄수 있는 정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

또 하나 아쉬운걸 꼽자면... 비속어가 너무 많았다는 점입니다. 어째 흥행하는 한국 영화에는 욕이 안 나오는 경우를 거의 찾아볼수가 없네요. 개X끼나 ㅄ는 기본이고... 망할X, 빌어먹을.. 등등, 아주 다양하게 나오더군요. (다행히 이번 영화에서 ㅅㅂ는 안 나왔습니다만.-_-;;) 아무리 배경이 부산이고 등장인물이 사투리를 쓴다고는 하지만, 설마 아무리 성격이나 말이 거칠어도 실제 부산 사람들이 저렇게 비속어를 입에 바르고 다닐것 같진 않고... 몇몇 장면에서는 확실히 속어 몇 단어 던져준게 웃음을 자아내기는 했습니다만, 그 외의 장면들에서는 필요 이상으로 대사 속에 비속어를 너무 많이 넣었다고 봅니다. 평소에 욕하는게 습관이 되신 관객분들에겐 그저 영화속에서 욕 듣는게 마냥 반가울지는 모르겠지만, 가족과 함께 보러갔던 저로써는, 엄청난 기세로 막말을 던져대는 극중 인물들을 보며 웃어 넘기면서도 살짝 눈살이 찌푸려졌습니다.


뭐 아무튼 전체적으로 만족스럽게 본 영화입니다.
이런 영화는 역시 큰 화면으로 보는게 더 실감나죠. 기회가 있으면 꼭 극장에서 보시기를 권합니다^^


포스터 출처: 영화 <해운대> 공식 카페
이미지의 저작권은 (주)JK FILM, CJ엔터테인먼트(주)에 있습니다.
  1. 호랑이가 살았다. (무섭지?) 호랑이는 길을 가다 갑자기 구덩이에 자빠졌다. (웃기지?) 그리고 호랑이는 똥을 쌌는데, (드럽지?) 변비로 죽었다. (슬프지?) [Back]

responses

15 comments

  • 은솔 2009/08/05 16:05

    Edit Reply

    그제ㅠ
  • XROK 2009/08/05 16:23

    Edit Reply

    오. 역시 여기저기서 평이 좋군요
    보러가고 싶은데... 시간이 여의치 않... 악;

    예고편만 봤을 땐 '일본침몰'스러움에 손발이 오그라들었는데...

    기대가 됩니다 :)
    • Kimatg 2009/08/10 11:45

      Edit

      솔직히 예고편은 뒷부분 하이라이트만 모아논 것이라고 보시면... 뭐 영화 예고편이 다 그렇지만;;
      시간이 되면 한번 봐보세요^^
  • 애쉬군 2009/08/06 01:32

    Edit Reply

    비속어 문제는 좀 어떻게 해야 함 -_-;;

    랄까...

    요새 태버에서 탭 한 개가 사라져 가는 기분이군요(......)
    • Kimatg 2009/08/10 11:47

      Edit

      한국 영화는 비속어만 좀 자제해줬으면...;;

      ..랄까, 영어로 포스팅하는게 워낙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지라...그리고 한국에서만 개봉한 영화에 대해 영어로 포스팅하기는 또 뭔가 좀 미묘... (결론은 귀찮아! <-탕)
  • 청명 2009/08/06 20:16

    Edit Reply

    언제, 가서 보고 싶더군요. 그런데... 음... 오페라에서 덧글부분 레아웃이 깨집니다..... 한 덧글에 숫자 두개씩 뜬다고 해 두죠....

    그런데 제 친구는 해운대 보고 난 감상이...
    '재밌고, 감동적인데 지루하다' 라고 하더군요. 대체 어떻길래 ㄱ-
    • Kimatg 2009/08/10 11:49

      Edit

      재밌고, 감동적이지만 별로 지루할것 까지야... 뭐 확실히 영화의 메인 이벤트(?)인 쓰나미는 한 영화 반정도는 지나야 등장하니 그때까진 좀 지루하게 느껴질수도 있겠네요.

      그리고 전에도 말씀드린것 같은데.. 이 스킨은 오페라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죄송해요^^;;
  • Leviathan 2009/08/07 02:18

    Edit Reply

    누군가는 '삼수생이 해운대를 갔다는 시점에서 부터 망했어!'라고 하던데, 그와 별개로 사람들 감수성에는 잘 맞아떨어지는거 같더군요. 올해 한국영화 최초로 400만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ㅎㅎ
    • Kimatg 2009/08/10 11:55

      Edit

      ㅎㅎ삼수생이라도 가끔은 쉬어줘야..(응?)
      제가 듣기로도 단기간에 가장 많은 관객이 본 영화라고 하네요. 영화도 잘 만들었고 개봉도 딱 적당한 시기에 해서 인기가 많은듯 합니다^^
  • 해바라기 2009/08/07 23:00

    Edit Reply

    예고편 보는데 CG처리한게 보이더군요(....)
    • Kimatg 2009/08/10 11:56

      Edit

      한국 영화는 역시 스토리 아니면 안돼요(...)
  • 아크히츠 2009/08/08 06:24

    Edit Reply

    재해영화따위... 재해게임에 비하면 인간적이고 감동적이기에...;;
    (라고 말하고는 돈과 시간이 없다)
    • Kimatg 2009/08/10 11:56

      Edit

      재해게임..?!
      해운대도 게임으로 만들어보면 재미있을것 같기도... 랄까, 뭔가 좀 무서운데요?
  • kiratx 2009/08/14 00:00

    Edit Reply

    아 정말 보고싶다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