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lo.

안녕하세요, Xenosium에 어서오세요.

저는 zvuc입니다. 그리고 여기는 제 개인 블로그. 저는 좋아하는 것이 가끔은 고민이 될 정도로 참 많습니다. 이것저것 시도해보고, 만들어보고, 관심이 가는 곳으로 제 발을 옮기곤 합니다. 여기는 그렇게 이제까지 지나온 시간들을 기록한, 그리고 앞으로 밟게 될 시간들을 기록할 공간입니다. 제 관심거리가 여러분의 취향에도 맞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만약 겹치는 부분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기쁠것 같네요.

그럼, 재미있게 보다 가세요.

Read Newest Stories

2019 10 20
Gadgets

iPhone 11 Pro

원래 아이폰X을 2년쯤 쓰고 이후에 나올 신형 아이폰으로 바꿀 생각이었지만, 올해의 아이폰도 XS에 이어 뭔가 옆그레이드같은 형태로 나와서 (기능도 기능인데 기존의 디자인과는 다른 어느정도의 신규 폼팩터를 기대하고 있었다) 고민없이 기변하려던 마스터플랜...
2019 10 19
Gadgets

Apple Watch Edition (Series 5) - Titanium Case

애플워치 시리즈5, 티타늄 에디션. 2016년에 애플워치 시리즈2를 처음으로 사서 쓴지 3년이 지나고, 올해 시리즈5이 발표되고 나서 드디어 슬슬 업그레이드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되어 구매하게 되었다. 첫 애플워치는 가장 저렴한 버전인 알루미늄 버전을 썼지...
2019 10 19
Otaku/Figures

PLUM - 1/7 주문은 토끼입니까?? / 샤로 Cafe Style

2019년 7월 말에 발매한 PLUM의 샤로 Cafe Style 1/7 스케일 피규어. 코코아, 치노에 이어 이 시리즈에서 구입하는 세번째 캐릭터이다. 그리고 그중 가장 기다려오기도 한... 제조사가 플럼이라서 기대치를 매우 낮게 갖고있던것 치고는 무난하게 나와주어 다행이...
2019 06 29
Gadgets

Sony WH-1000XM3 짤막한 사용기

노캔 헤드폰의 국민 초이스처럼 자리잡은 소니의 1000X 헤드폰 시리즈. XM2에 이어 3세대인 XM3이 나왔었고 주변에서 많은 사람들이 구입한 것을 보았지만 나는 한 번 들어보고 소리가 확실히 이전보다 좋아졌구나- 하는 건 느꼈지만 여전히 내 취향이라기엔 좀 아...
2019 06 29
Gadgets

Denon AH-D1200 헤드폰

작년 이맘 때, 회사에서 일하며 음악들을때 쓸 수 있는 헤드폰을 찾고 있었다. 회사 사무실은 무선 지뢰 지대이므로 무선 헤드폰을 쓰긴 무리가 있었다. 음악이 끊기거나 내 마우스/키보드가 헤드폰에 의해 간섭을 받거나. B&W PX를 썼을때도 느꼈지만 괜히 사...
2019 06 16
2019-02 NY

Le Coq Rico NYC 닭 요리 식당

2019년 3월 3일 일요일 저녁 3주간의 뉴욕 출장중에 많은 식당에 방문해 (대부분 별 생각 없이 따라만 다녔다) 다양한 요리를 먹었지만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몇 곳을 꼽자면 (그리고 사진을 제일 많이 찍은 곳) 이 곳이 있었다. Le Coq Rico(르 꼬끄 리코), 2012...
2019 06 16
2019-02 NY

2019.02.17 - 03.06 뉴욕 스냅샷

2019.02.17 - 03.06 회사 출장차 갑자기 갈 일이 생겨서 뉴욕을 다녀왔다.2003년에 가족과 함께 처음 방문한 이래 16년만의 2번째 뉴욕행. 출장으로 간 거라 당연히 주중 낮에는 일을 하느라 바빴고... 무려 3주씩이나 되는 긴 출장이었던지라 3회의 주말 그리고 ...
2019 01 22
Gadgets

Keychron K1 맥용 블루투스 LP 기계식 키보드

작년에 킥스타터로 펀딩했던 키보드를 지난주에 드디어 받았다. Keychron이라는 회사의 첫 자체제작 키보드. Keychron K1 킥스타터 뜬게 2018년 10월 초였고 원래 발송은 11월 발송 예정으로 다소 야심찬 생산 계획을 뽐내고 있었던 녀석이지만... 이제까지의 킥스...
2018 12 26
Creative/Artworks

2018년에 그린 그림들, 그리고 드는 복잡한 생각들

올해는, 내가 취미로 그림 그리기를 시작한 이래 어느 해보다도 많은 그림을 그렸다. 뭐가 모티베이션이 됐는지는 모르겠다. 다만 올해도 연례행사로 최애캐 샤로의 생일인 7월 15일에 맞춰 일러스트를 그린 것이 올해 처음 그린 그림이었는데... 그 이후부터 무슨...

older...

read more ab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