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21 May'n 내한공연 ASIA TOUR 2011 UNITE!! 후기

2011/05/21 11:50 / Even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 하얗게 불태웠어...

오늘 5월 21일(글 등록한 시간으로 따지자면 어제지만orz)이 May'n(메인)의 내한공연일이었습니다!

정확한 명칭은 May'n ASIA TOUR 2011 UNITE!!이죠. 중국과 대만을 거쳐서 마침내 한국에 상륙했습니다. ㅎㅎ

지난 3월 2일, 딱 대학 개강일에 예매하고 2달이나 어떻게 기다리지.. 했는데 참 시간 빠르네요. ㄷㄷ 이런 콘서트는 처음이라서, 참 많은 것들이 새로웠고 많은 것을 느꼈는데... 리스트 형식으로 짧게 생각나는 대로 적어보겠습니다.

공연 전

  • 3시부터 굿스 판매였는데 좀 늦게 나가는 바람에 못 맞출 뻔 했는데, 마침 SCV님이 대신 야광봉 2개를 사주셔서 정말 다행! 다 끝나고 나서 느끼는 거지만 야광봉 흔드는 맛이 콘서트 재미를 두배 향상... 아니 진짜.
  • 3-4시반까지는 류엘님(@Ruelle_)과 만나서 신촌 블루노래방에서 오랜만에 노래를... 근데 일본 기계(조이사운드?)가 아니라 금영 방으로 들어간.. 서비스 시간이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상 4시 38분경에 먼저 아웃.
  • 지하철 2호선 신촌역->홍대입구 한정거장 가고 하차, 맛폰으로 지도를 켜고 V-HALL을 찾았더니 크게 써있는건 아니고 서교 빌딩 지하 3층으로 안내판에 적혀있었던. 사람이 많이 몰려있는걸 보고 알아챔. 정확히 5시 도착.
  • 사람들 대부분이 안경쓴 남자들(....)이었지만 여자도 적지 않았던게 약간 신기.
  • PSP, NDSL, 맛폰등을 꺼내들고 게임을 하며 자신의 덕력을 과시하는 분들이 적잖게 있었음. 이미 사전 구입한 공식 티셔츠로 갈아입은 사람도 꽤나 보임.
  • 좀 우왕좌왕 하다가 안으로 들어가 기다리다가 SCV님과 연락이 되어서 다시 밖으로 나와서 야광봉 전해받고 다시 들어감. 처음엔 150번까지 계단으로 내려오라고 하더니만 나중엔 300번대까지 내려오라고 하던. 본인은 180번.
  • 1층서 지하 3층까지 내려가는 계단에 입장번호 순으로 쭉 서있었는데, 거기서 기다리는 동안은 그야말로 헬 오브 지옥(...) 통신망 이탈인데다가 와이파이도 당연히 없고 사람 많은것 때문에 더운건 또 엄청 더워서 혼났던. 그래도 다행히 곧 내려보내주더라.
  • 드디어 공연장 입장. V-HALL 그다지 크진 않았고 그냥 중간정도? 앞뒤 반으로 갈라놓고 앞에는 200번대까지였나만 설 수 있게 해줬는데, 채워지는건 어차피 또 선착순이라서 빨리 서는 사람이 임자.
  • 동전을 안 가져온 것이 매우매우 후회. 동전이 없어서 어떻게 하지 망설이고 있는 차에 누가 500원짜리를 떨어뜨려서 집어들고 두리번거리다가 걍 투입, 가방이랑 후드잠바 락커에 집어넣고 잠구려하는데 아무리 해도 왜 안 잠궈지는거야.. 하다가 그냥 포기하고 더 늦기 전에 스테이지 앞으로 갔는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락커 이용료는 500x4=2000원이었던 것이다 (머엉)

공연중

  • 백댄서 4명(남2, 여2)이 화려한 댄스로 인트로를 장식한 뒤 May'n 등장! 등장하자마자 함성소리 부왘ㅋㅋ 첫곡은 Disco☆Galaxxxy.
  • 비교적 앞쪽에 섰던지라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스피커 음량이 너무 컸다... 딱 들어도 스피커가 감당할수 있는 레벨을 넘어버린걸 알 수 있는게 고음이 찢어지는 소리가 들린(.....) 참다참다 이거 아무래도 심각한 청력 저하를 가져올것 같아 이어폰(w2, -29dB 차단)를 끼고 들으니까 그제야 평소 음악 듣는 음량으로 들린다 -_-;;
  • 원래 훨씬 앞쪽/가운데 설수 있었던거 같은데 락커때문에 밀려난게 한이었는데... 서있던 위치가 그닥 나쁘진 않았다. 보일건 다 보였던.. 얼굴도 잘 보이고 ㅎㅎ 근데 어째 점점 뒤로 밀려나는 듯한... 분명 기둥이 내 뒤 한두사람 뒤에 있었는데 공연이 끝날때즈음에 보니 내 옆에 와있다 (응?)
  • 좁은 공간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정말 매우 매우 매우 매우 매우 매우 더웠다. 비도 오고 추운데 왜 반팔을 들 입고 있지, 그렇게 콘서트장이 덥나..했는데 great mistake. orz 냉방이 분명 되고 있었겠지만 (없었다면 우리 다 분명 열기에 더워 죽었을거야 아마) 별로 소용이 없었다.
  • 전신에 땀이 너무 많이 나서 땀을 닦는것 조차 그냥 포기했다orz 손은 아주 제대로 끈적끈적
  • 야광봉을 신나게 흔드는데 팔이 너무 아파서 왼팔 오른팔 번갈아가면서 든.
  • 메인 진짜 노래 잘 부른다. 앨범 들으면서 히야.. 이런 곡들을 대체 어떻게 라이브에서 소화해내지? 했는데..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진짜 삑사리 하나 안 내고 휴식도 없는데 그 많은 곡들을 스트레이트로 다 부르더라. 와... 진짜 대박 'ㅅ'
  • 내한 공연인 만큼, 한국어 대사도 몇줄 준비를 한거같은데, 상당히 잘 하더라. 안녕하세요-같은 처음 인사나 해주는줄 알았는데 상당히 많이 준비해온. 배려에 감동 ㅠㅅㅠ
  • 한구쿠 음식 젼말 마시쏘요! 부루고기 야키니꾸!
  • 일본에 한국인 타운이 있는데, 거기 슈퍼에서 자주 호똠믹쿠스(호떡믹스)를 사서 해먹었다는. 근데 한국와서 슈퍼가니까 너무 싸고 많아서 호떡믹스 몇개 가져가려고 사놨다더라 ^_^
  • 말하는거나 행동(?)이 다 되게 귀엽더라. 노래 부를때의 진지함이나 실력과 비교하면 상당히 대조적인 이미지라서 신선했다.
  • May'n 무대 매너 님 춈 짱인듯! 왼쪽 오른쪽 골고루 와서 눈도 맞춰주고 손 흔들어주고 윙크도 하고... 맨 마지막에는 한사람 한사람 다 눈 마주치고싶다고 맨 앞부터 맨 뒤까지 꼼꼼히 눈 맞춰주면서 아리가또!라고 인사해주고...
  • 노래도 잘 부르지만 May'n 표정 연기도 상당히 잘 하더라. 라이온 인트로 반주 나올때 약간 심각한 느낌으로 멍때리는(?) 표정 상당히 재밌었다 ㅋ 안무 실력도 상당하던.
  • 사람들이 잘 아는 곡하고 그렇지 못한 곡하고 반응이 확실히 차이가 난다. 잘 알려진 곡(ライオン, ノーザンクロス, キミシニタモウコトナカレ등)의 오프닝이 나올때면 알아차린 사람들이 대박 환호성을 지르고 라이온같은 경우에는 대부분을 따라부르기까지(...) 나는 개인적으로 キミシニタモウコトナカレ를 제일 좋아하는지라 레알 첨부터 끝까지 다 따라불렀다. 가사가 다 기억나는게 참 신기(...)
  • 제일 놀라웠던건, 무대에서 May'n이 일본어로 말하는걸 다 이해한 나 자신(....) 뭐, 애초에 어려운 일어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아.. 나도 이정도 수준은 되는구나..하고 혼자서 흐뭇(웃음)

공연 후

  • 공연 끝나고 50000원 이상 굿스 구입한 사람중 추첨을 하고 또 전체 입장번호 추첨을했는데, 어째서인지 100번대는 한명도 없;; 랄까 700번대까지 있었다는거에 레알 충격 ㄷㄷㄷ
  • 끝나고 나오는 출구에 May'n이 서서 한명씩 손 흔들어주고 인사했는데, 완전 가까이서 얼굴 봤다;;; 실물이 훨씬 낫다 May'n은. 예쁘더라. 그냥 고개 끄덕 인사만 하고 나올 뻔했는데 용기를 내어 楽しかったでーす라고 말하고 ありがとー(^o^)라고 답변 받은게 자랑 ㅎㅎㅎㅎ
  • 나갈때 추첨 당첨된 사람 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포스터를 하나씩 주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서트에서 본 실제 May'n은 쇼트 헤어스타일이었네요.

  • 지친 다리로 3층 계단을 걸어올라와 밖으로 나오니 이야 신선한 공기! 시원한 바람! 살것 같더라 (;´∀`)
  • SCV님과 재회(?)하고 일행 분들(이글루스 블로거님들)을 만나서 같이 뒤풀이. 맥주집이긴 했는데 맥주는 안 마시고 물과 안주만 축내고 왔다는(?!)
  • 즐거웠어요! ^^
* * *

네, 쓰다보니 엄청 길어졌는데, 시간순으로 생각나는대로 적어봤습니다. 근데 정말 기대 이상이었네요. 진짜 재밌었습니다. 좋아하긴 하지만 그닥 깊게 파는건 아닌 May'n 콘서트도 이리 재밌었는데... 진짜로 진짜로 좋아하는 Perfume의 공연을 실제 볼 수 있다면 얼마나 더 좋을련지... 상상이 가네요. 메인을 시점으로 앞으로 더 많은 일본 가수들이 내한 공연하게 되면 좋겠습니다!

responses

4 comments

  • SCV 2011/05/22 12:34

    Edit Reply

    음향은 정말... 근처 분들이 귀마개 하고 계시던데 다음에 라이브 공연 가면 귀마개를 가져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건 그렇고, 역시 이런 공연도 공연이지만 오프라인 정모 비슷하게 모여서 이야기하는것도 재미있단 말이지요. ~_~
    다음에 또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a
    • Kimatg 2011/05/23 00:18

      Edit

      제 이어폰이 커널형이어서 정말 다행이었다고 느낀... 얼마나 깁숙히 집어넣느냐로 음량을 조절했었습죠. 헣허..


      끝나고 뒷풀이도 재밌었습니다! 제가 술을 안마시는지라 좀 뻘줌하긴 했지만, 이런 오프라인 모임같은거 상당히 해보고싶었거든요. ㅎㅎ 저도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꼭 만나뵐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 비밀방문자 2011/05/22 22:53

    Edit Reply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Kimatg 2011/05/23 00:19

      Edit

      근데 솔직히 이정도면 뒤에서 믹싱하는 사람이 눈치챘을만도 한데... 음이 찢어지는 정도였는데 뒤에서 몰랐을까요. 아 뭐 근데 헤드폰끼고있었다면 몰랐을만도(...)

      방문 감사드려요!^0^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