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6 주문은 토끼입니까?? DMS Tea Party 2018 - #1. 이벤트에 가게 되기까지

2018/09/26 20:34 / Even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의: 본 글은 스크롤의 압박이 매우 심합니다!!

 

2018년 9월 16일.
DMS Tea Party 2018의 개최일.
개인적으로는 아마 올해들어 가장 기대하고 기다려왔던 날이 아니었나 싶다.

2014년에 주문은 토끼입니까? 애니메이션 1기의 방영에 이어, 메인 캐스트 성우들이 출연해 토크나 이런저런 코너들, 미니라이브를 하는 내용으로 한 이벤트가 처음 개최되었었는데 그것이 바로 "Rabbit House Tea Party 2014"였다. 이후 2년이 지나 2016년에도 2기 방영 후 Rabbit House Tea Party 2016이라는 이름으로 두번째 이벤트가 조금 더 큰 규모로 열렸고...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주문토끼 덕질을 하기 시작한 나로서는 (그리고 해외 원정 이벤팅이라는 것도 어느정도 가시권에 들어올 시절) 해당 이벤트에 정말 가고 싶었지만 무시무시한 경쟁율에 티켓을 구하지 못하고 그냥 지나가게 되었다. 이후에 영상화가 되어 블루레이로 볼수 있게 됐지만, 현장에서 직접 보지 못했던 것이 너무 아쉬워서 이후에 또 주문토끼의 이벤트가 있다면 그때는 정말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가야지 하는 마음을 먹었었다.

그러다가 지난 4월 2일에 공지로 새로운 Tea Party 이벤트 개최 소식이 처음 알려졌을때 드디어 올것이 왔구나 싶었다. 2018년에 열리는 세번째 이벤트의 타이틀은 Rabbit House가 아닌 "DMS Tea Party". Dear My Sister의 약자로, 2017년 11월에 극장 개봉으로 첫 공개된 1시간짜리 스페셜 에피소드의 제목에서 따온 것이다.

티켓을 구하기까지

(엄청 길고 디테일한 내용인데 별로 재미있는 건 아닌지라 접어둠. 티켓팅에 실패했지만 양도표를 구해야하는 절망적인 상황에 놓이신 분이라면 소소한 팁이 들어있을지도 모르니 해당되는 분만 읽어보셔도.)

more..


그리하여, 티켓을 구했다. 하지만 아직 방심은 금물이다. 아직 나는 이 티켓을 가지고 실제 공연에 입장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른다.


 

하치오지로 가자

일본 도쿄 (근교)에서 열리는 이벤트를 보러 사이타마, 치바 이곳저곳 다녀봤지만 하치오지는 이번이 처음이다. 게다가 한 이벤트의 낮, 밤부 전부 가보는 것도 처음이라, 거의 하루종일 회장 근처에 있어야하니 이번에는 아예 숙소를 하치오지 근처의 호텔로 잡았다. 애초에 8월 말에 아니사마를 다녀온지 몇주밖에 안 되기도 했고, 회사 휴가를 쓰는 일수를 최소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금요일 밤에 떠나서 월요일 새벽에 오는 비행기편을 탔다. 그야말로 딱 이 이벤트만 보고 돌아오는 주말치기 여행이다. (작년 11월때 비슷한게 있긴 했는데 그때는 그나마 금요일 저녁에 떠서 날이 지나기 전에 도착하는 편이라 이번같이 심야편은 아니었다)

그래도 아무래도 토요일 새벽 2시에 도착해 아침까지 공항에서 노숙하면 피로가 토요일 하루종일은 물론 그 다음 이벤트까지 이어질것같아서 하네다공항 근처 카마타의 캡슐호텔을 예약하고 몇시간이나마 제대로 잠을 자고 돌아다녔다. 운좋게 딱 9월 15일 토요일에 도쿄에서 "소드 아트 온라인 앨리시제이션" (10월 방영 예정)의 1화 특별 선행상영회가 있는데 이게 당첨이 되어서 첫날에는 이걸 봤다. 마츠오카 요시츠구, 토마츠 하루카, 카야노 아이 3명의 메인 캐스트가 나와서 토크 등 자잘한 무대이벤트도 있었는데 그나마 ""만약"" 고치우사 이벤트를 못 들어가도 이거라도 뱅기타고 와서 봤으니 상실감이 적지 않을까-하는 안전빵으로 둔 이벤트랄까... 이기에는 이쪽도 썩 재밌는 내용이긴 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설하고, 본 이벤트 당일인 일요일 아침.

이벤트 자체는 2시부터 시작이지만 아침에 (비교적) 일찍 일어났다. 공지로 뜬 굿즈 판매 일정이 9시 30분부터라고 되어 있어서 1시간 전부터 서면 되겠지- 하고 8시에 일어나서 보니 이미 물판 줄이 뭔가 엄청난게 되어있다는 제보가 트위터에 보인다. 전에도 어영부영하다가 원하는 굿즈를 못 사서 아쉬웠던 경험이 있던지라 불안한 마음에 서둘러 회장을 찾아가보니 이미 대단한 차림새를 한 동지들이 공연장 홀 건물 바깥에 오손도손 모여있다.

보통 라이브이벤트의 굿즈 판매라면 판매 시간 전에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다 맨 앞부터 한명씩 구매하고 나가면서 앞으로 가는게 정석이지만, 이번에는 어떻게 한다는 얘기도 없었고 시간만 알고 있었던지라 대충 갔더니만 굿즈 판매의 '정리권'을 나줘준 모양이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리권 배부 줄을 따라 가는 도중에 보니 이미 앞서 앞번호를 받은 사람들이 실제 굿즈 구매를 위해 홀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제 좀 감이 잡힌다. 즉 내가 8시 반에 도착해서 줄서서 9시에 받은 정리권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그룹 138번 즉 이따가 오후 4시에나 살 수 있다는 말이다 ㅋㅋㅋ

사실 이번에는 별거 없고 티셔츠만 두장 사려고 했었는데 이렇게 번호가 뒤로 밀려버리면 만약 앞에서 특정 상품이 매진이 되었을 경우 그냥 답이 없는거다. 그래서 안전빵으로 좀 일찍 와서 정리권 B를 받은 어떤 분에게 부탁해 대금을 전달하고 티셔츠를 대신 구입해받을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티셔츠 처음 물판 리스트에 공개되었을때 아 이건 살수밖에 없다는 생각밖에는 없었는데, 무사히 구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화환 프로젝트에 참가해보다

이번 이벤트 자체에 참가는 혼자 한지라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는데 어떻게 위에 언급한 구매 대행 부탁을 했는가 하면, 공연 전에 트위터에서 어떤 모르는 분으로부터 화환 기획에 참가하기를 권유받았었다. 이런 공연을 하게 되면 기획사나 출연진의 소속사 등으로부터 보통 축하 화환이 오는데, 거기에 더해 팬들이 사비를 모아 화환을 보내 세우는 문화가 있다. 이전에도 여러 공연 등지를 다니며 그런 화환을 보면서 좋아하는 아티스트들을 위해 돈을 모아 화환을 세우는게 멋지겠다-라는 생각을 했지만 실제 참여해본적은 없는데, 이번에 뜻밖의 권유를 받게 되어 (아마 이벤터노트에서 보거나 트위터에서 대충 검색해 이벤트 참가하는 사람을 찾은것 같다) 참가해보게 되었다.

1인당 최소 천엔의 후원이었던지라 엄청 부담되지 않았고, 대금 보내는 방법도 해외에서도 무리 없이 카드결제로 보낼수 있는 시스템을 사용해 안내해준 덕에 그리 어렵지 않게 참가했다. 참가하는 전원에게 화환에 들어가는 특제 일러스트를 사용한 포스트카드를 전달해준다는 것은 덤.

사실 개인적으로 이 기획에 참가해서 또 좋았던 점이 있었다. 주최자가 이 기획에 참여한 사람들을 전부 트위터의 그룹 DM방에 초대되었는데 (트위터 DM에 그룹챗 기능이 있는걸 이번에 처음 알았다) 이 방이 행사 당일에 이런저런 소식을 전하는 루트로 쓰이고, 회장에서 실제로 몇 분 만나뵙고 이야기를 나눌수 있어서 공연 외 시간에 혼자 외롭게 서성이지 않아도 되어서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덕력이 엄청나신 분들 사이에서 이런저런 구경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판 정리권을 받은 뒤에 어차피 기다려야하니 다들 아무것도 안 먹었다고 해서 근처의 패밀리 레스토랑을 가서 아침... 겸 점심을 먹었다 (착석했는데 7분 후부터 일반 메뉴 주문 가능^^;;;) 여기서 나름 든든하게 먹어둔게 참 잘 한게 이후로 예상 외로 빈 시간이 없어서 밤 10시까지 아무것도 못 먹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잠시 후에 본 화환 기획의 주최자... 분은 사정으로 행사에 직접 참여하지는 못하시고, 다른 어떤 분으로부터 원래 받기로 한 일러스트 포스트카드를 전달받았다. 일러스트는 うにうに라는 분의 작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환 배달이 예정보다 조금 늦어졌지만, 다행히 공연 전에 제대로 셋업이 되어, 자리를 잡았다. 맨 왼쪽의 것인데, 의외로 전체 화환의 갯수는 생각보다 그리 많지는 않았다 (출연진이 많은 것을 생각해보면 의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가 전부. 로손, 망가타임 키라라편집부, 부시로드, 애니메이트 이렇게 기업화환은 4개밖에 없고 다른 3개는 팬이 보낸 화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그렇다 보니 우리가 세운 화환도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꽃집 아저씨가 셋업을 마치고 물러서시자마자 빠르게 줄을 서서 사진을 찍고 빠졌는데 이후로 공연 입장하려고 들어가면서도 끝나고 나서도 보니 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찍으려고 몰려서있는 것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가자 인원수로는 단독 1위였던듯. (47명) 아랫줄에 보면 내 닉네임이 들어가있는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화환은 출연진 전원을 응원하는 건 아니고 본 작품 내 고교생 조(高校生組)를 타겟으로 한지라 해당하는 캐릭터의 성우 4명만이 적혀있다. 몇달전부터 시작된 라디오 방송 「주문은 라디오입니까? Welcome 우・사!」의 메인 퍼스널리티 4인방이기도 하다.

회장 주변 둘러보기

2016년에 이벤트가 열렸을때 트위터 등지로나 라디오로나 들은 이야기로는 본공연 외에도 회장 자체의 장식이라든가 전시물등 볼거리가 많았다고 들었는데, 이벤트를 직접 가지 못해 보지 못한것이 아쉬웠던 기억이 난다. 이번에는 회장이 작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주문토끼"에 있어서는 2년에 한번 열리는 최대 규모의 공식 행사인만큼, 여타 콜라보 샵이나 온리샵 등에 뒤쳐지지 않는 규모로 등신대 패널 등 장식을 준비해 왔구나 하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나게 큰 크기의 일러스트 벽이라든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Dear My Sister 극장 개봉시 1-2주차 관람자 특전으로 나눠줬던 색지의 일러스트와 같은 그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 굿즈 목록 인쇄된 패널을 실제로는 이제와서 처음 봤는데 (공홈에서 물론 보고오긴 했지만) 아까 소식을 들은바와 같이 펜라이트가 가장 먼저 매진되어있다. 이것때문에 불만을 가진 사람이 꽤 됐던 모양이다 물량 예측을 잘못했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쪽은!!! 9월 16일 오늘부터 주문예약을 받는 샤로 괴도라팡 버전의 1/7 신작 피규어다. (2019년 9월 발매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찍기 위해 사람들이 차례로 길게 줄을 늘어져 서있었다;; 한 10분은 기다려서 찍은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 포트레이트 모드로 찍어서 사이사이 배경이 좀 이상하게 날라간게 있는데 요점은 그게 아니고 원작 일러스트와 비교했을때 피규어가 정말 잘 나왔다는 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제작사 (STRONGER)에서 나온 전작인 치노 마법소녀 버전은 개인적으로 얼굴조형이 영 이상하게 나와서 별로였던 기억이 나는데 이정도면 전혀 걱정할 필요 없이 마음놓고 구매하시면 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이 그 치노 피규어인데 사진으로만 봐도 알수 있듯이 얼굴의 코 입 부분이 좀 너무 볼록하게 되었다고 해야하나 좀 호빵같은 느낌이라는걸 지울수가 없다 ㅠㅠ 그럼에도 이쪽도 엄청난 인기로 가격에 프리미엄이 붙을 정도였는데 이번에 재판 결정이 되어 현재 샤로와 함께 내년을 타겟으로 예약을 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옆에 고급스러운 장식장에 전시되어있던건 뭔가 하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의 지갑을 털 새로운 종류의 어따끄 굿즈, 이름하여 "캬라태그(キャラタグ)"라는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쁜 군번줄이죠 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뭐... 금속에 인쇄된거라 이쁘긴 한데 이걸 과연 사서 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건 나중에 생각해보기로 하자 ㅎㅎ


그래서... 앞서도 장황하게 설명했지만 과연 가장 중요한 본 공연에 나는 들어갈 수 있었을까 없었을까.

(다음 글에서 계속)

responses

4 comments

  • SCV 2018/09/30 00:50

    Edit Reply

    확실히 팬덤이 크니 이런저런 접촉점도 넓어지네요.
    그만큼 좋은 의미던 나쁜 의미던 사람구경은 실컷 하겠다는 느낌입니다만;
    • zvuc 2018/10/11 23:20

      Edit

      네 확실히... 단독 애니 이벤트는 일반적인 라이브와 비교해서 독특한 사람들을 많이 보게 되더군요 ㅋㅋㅋ
  • lotokunn 2018/10/04 15:23

    Edit Reply

    私も、ごちうさイベント行きたかった!!>m<
    • zvuc 2018/10/11 23:22

      Edit

      チケットゲットするまで本当大変でしたよー><
      また次の機会あったら友達と一緒に行けたらいいです!

Submit